Becoming You - Troye Sivan

Korean - 한국의

이건 플랫폼 슈즈에 대한 비디오야. 다른 얘기들도 있지만 대부분 플랫폼슈즈에 관한 거지.

예술 활동을 하면서 난 항상 두려워했어. 거절을 두려워했고, 실패를 두려워했고, '얘는 자기가 뭐라도 되는줄 아나'를 두려워했지. 그러다 1년 전에 레코드 딜을 따냈고, 난 어느날 아침 눈을 뜨면 내가 지구상에서 제일 멋진 사람이 되어 있을 줄 알았지. 끝내주는 스타일과 엄청난 음악을 가진 사람 말야. 물론 얼마 되지 않아 그게 그리 쉬운 일이 아니란 걸 깨달았고. 난 내가 좋아하는 예술과 내가 좋아하는 사람들이 길을 지나다니며 볼 수 있는 흔한 아무개가 아니란 걸 깨달았어. 설사 내가 그들의 돈과, 명성을 빼았더라도 그들은 쓰레기봉투를 잘라 마치 그게 파리의 런웨이에서 곧장 직수입해 온 옷인냥 입고 다닐거거든. 그들은 돈 명예 없이도 자기들이 좋아하는 일, 주류가 아니기 때문에 네가 좋아할수도 싫어할수도 있는 일을 하고 있을거란 거지. 솔직히 그사람들은 니가 그 일을 어떻게 생각하든 관심도 없어. 예술은 위험을 감수하는 일이야. 그걸 깨닫고 나서부턴 흥미로운 여정이었어. 난 지금, 내가 겁을 내면서도 동시에 완전히 집착하는 한 사람이 되어가는 과정에 있어. 진정한 나 자신 말야.



난 내가 쿨한 걸 만들고 싶다면, 쿨한 걸 해야 한다는 걸 깨달았어. 그 '쿨한' 게, 파이널 트랙에서 멋진 소리가 될 거란걸 알기 때문에 사람들로 꽉 찬 공간에서 병신처럼 보이며 마이크에다 대고 소리소리 지르는 일이라면, 그걸 하는 거야. 그리고 이건 나한테만 적용되는 게 아냐. 그게, 니 친구들이 거들먹거리며 질투반 진심반 '완전 텀블러다' 라고 말할 멋진 사진을 찍는 일이라면, 그걸 하는거야. 그게, 니가 음치임에도 불구하고 목청을 한껏 높여 노래를 부르는 일이라면, 그걸 하는 거야. 그게, 니 스스로 니 엉덩이가 이쁜걸 알아서 난잡한 애 소리를 들을망정 자랑스럽게 엉덩이를 과시하는 일이라면, 그걸 하는 거야. 그게, 니가 소화해낼 수 없을것 같은 무언갈 입는 일이라면, 예를 들어 열아홉살 남자사람에게 여성용 컨버스 플랫폼과 같은 무언갈 말야 - 그걸 하는 거야. 그 '쿨한' 게 무엇이든 간에, 일단 해 보란 거지. 니가 다른 사람들이 항상 두려워 해왔던 그 무언가를 시도한다고 해서 그들이 널 억압하도록 내버려두지 마. 네 몸을 사랑하고, 이것 저것 궁금해하고, 네가 남몰래 항상 되고싶어했던 사람이 되어봐. 삶이란 너 자신을 '찾는'게 아냐. 삶은 너 자신을 '창조'해 나가는 거야.


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
translated by Eunbeen Choi






Language